즐겨찾기+  날짜 : 2020-09-29 오후 02:17: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문화

달성군, 2020 달성 대구현대미술제 개최


뉴스팀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23일
[경북중앙뉴스=뉴스팀]오는 9월,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지역의 대표 미술 축제인 <달성 대구현대미술제>가 개최된다. 달성군이 주최하고 달성문화재단(이사장 김문오)이 주관하는 본 미술제는 ‘조화를 통한 치유와 상생’을 주제로 9월 4일(금)부터 10월 4일(일)까지 총 31일간 달성군에 소재한 강정보 디아크 광장에서 전시를 진행한다. 달성문화재단은 부산비엔날레 조직위원회가 주최한 2017 바다미술제 전시감독을 역임한 도태근 신라대학교 교수를 예술감독으로 선임했으며 엄선된 25팀의 국내 작가들이 이번 전시에 참여한다.

달성 대구현대미술제가 개최되는 강정은 1970년대 전국에서 모인 작가들이 낙동강 백사장에서 국내 최초의 집단적 미술운동을 벌였던 장소로 한국 미술계의 다양한 실험과 도전이 처음 시도되었던 대구현대미술제의 효시로 이어지게 된 역사성을 지니고 있다. 1979년 7월 제5회 대구현대미술제를 끝으로 맥이 끊어졌으나 달성문화재단이 2012년부터 재개한 이래 매년 강정보 디아크 일대에서 개최되고 있다.

올해 우리의 봄은 그리 따듯하지 않았다. 전 세계를 강타한 호흡기 전염병은 기어코 우리 지역에도 큰 상처를 남기고야 말았지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치유의 힘이 우리의 내면에 자리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된 시기이기도 했다. 달성문화재단은 ‘디아크’의 건축 조형미와 수변공원 등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룬 현대미술을 통해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상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전시주제를 ‘조화를 통한 치유와 상생’으로 결정한 이유이기도 하다.

전시는 상생(Harmony)의 공간에서 시민들과 미술작품이 서로 어울리며 이루는 조화, 그리고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작품의 체험을 통한 치유(Healing)에 초점을 맞춘다. 주관적 감상만으로는 이해하기 어려웠던 현대미술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전시기간 중 주말 전시해설프로그램도 사전예약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미술제의 성과와 발전 방향을 보다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도록 기존 전시기간 전에 진행했었던 학술세미나를 올해부터는 전시기간 중 개최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특히 올해는 주민 참여프로그램을 기획해 운영할 예정으로 관내 초등학생들이 행복의 메시지를 담아 직접 제작한 작품들을 재료로 하나의 큰 형태를 구성하게 되는 설치 작품을 함께 전시해 전시주제인 조화와 상생, 치유의 의미를 되새기며 주민들과 소통하는 미술제로 거듭나고자 한다. 아울러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 활동을 철저하게 이행하여 안전한 관람과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9회째를 맞이한 달성 대구현대미술제는 창작공간과 도시공간의 경계가 점차 사라지고 있는 21세기 문화예술의 현상을 반영함과 동시에 공공재로서의 미술작품이 지니는 중요한 가치를 대변한다. 달성문화재단 서정길 대표이사는 “달성 대구현대미술제는 유일무이한 지역의 대규모 야외설치미술제로서 전시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의식적 감상이 아닌 휴식공간에서의 자연스러운 체험으로 예술작품의 접근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 일상 속 예술이 우리의 삶이 되도록 차별화된 지역 미술의 가능성을 발굴하고 특화된 야외공간에서의 전시를 지속적으로 기획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뉴스팀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23일
- Copyrights ⓒ경북중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문화
포토뉴스
오피니언
봉황초등학교는 9월 28~29.. 
경상북도영양교육지원청은 .. 
경상북도칠곡교육지원청부.. 
대구광역시교육청은 9월 25.. 
상호: 경북중앙뉴스 /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문소1길 126 경북중앙뉴스
발행인: 김현철 / 대표이사 겸 편집인: 김현철 / Tel: 054-834-7474 / Fax: 054-834-7475
mail: gbjanews@hanmail.net / 청탁방지담당관: 김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7 / 등록일 : 2018-07-26 / HP.010-3506-4607
Copyright ⓒ 경북중앙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