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2-02 오후 04:3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경제

㈜에코프로이엠, 포항에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공장 착공

포항을 이차전지 소재산업 거점도시로 도약 견인차 역할 기대
뉴스팀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8일
[경북중앙뉴스=뉴스팀]경상북도는 18일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에서 에코프로비엠과 삼성SDI의 합작법인인 ㈜에코프로이엠 신설공장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착공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에코프로이엠은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7만6000㎡ 부지에 1800억 원을 투자해 내년 12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이번에 착공되는 공장 (CAM6)은 건축면적이 1만9800㎡ 규모로 차세대 이차전지 양극재를 연간 3만1000톤 생산하게 된다.

앞으로 2025년까지 2배 이상의 금액을 투자해 연간 생산능력을 2.5배 확대할 계획이며, 41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에코프로이엠은 올해 2월 설립된 에코프로비엠과 삼성SDI와 합작법인 으로 지분율은 에코프로비엠 60%, 삼성SDI가 40%이며, 생산되는 이차 전지 양극재를 전량 삼성SDI에 납품할 예정이다.

㈜에코프로이엠은 차세대 양극재를 삼성SDI 전용라인인 포항공장에서 생산함으로써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삼성SDI는 양극재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되어 기업 간 상생효과를 극대화 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해 이차전지, 가속기 기반 신약, 백신 등 신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으며, 이차전지 산업은 4차 산업 혁명의 핵심으로 전기차, 드론, 에너지저장장치 등에서 빠르게 성장하 고 있다.

지난해 7월 정부에서 포항 영일만 일반산단과 블루밸리 국가산단 2개 지역을 이차전지 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했으며, 이는 에코프로 포항 투자와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지역의 이차전지 산업을 크게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에코프로이엠 투자는 포항이 이차전지 소재 산업의 거점도시로 새로운 도약을 하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다”면 서, “경북도는 이차전지 소재산업을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집중 육성?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팀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8일
- Copyrights ⓒ경북중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문화
포토뉴스
오피니언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은 코.. 
대구시 북구는 2020년 녹색.. 
구미시는 12월 1일(화) 오.. 
고령교육지원청 Wee센터는 .. 
상호: 경북중앙뉴스 /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문소1길 126 경북중앙뉴스
발행인: 김현철 / 대표이사 겸 편집인: 김현철 / Tel: 054-834-7474 / Fax: 054-834-7475
mail: gbjanews@hanmail.net / 청탁방지담당관: 김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7 / 등록일 : 2018-07-26 / HP.010-3506-4607
Copyright ⓒ 경북중앙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