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4 오후 03:49: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사회

김천시 율곡동, ‘찾아가는 현장 전입신고’ 펼쳐

전입률 저조한 오피스텔 방문하여 전입 독려 활동
뉴스팀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6일
[경북중앙뉴스=뉴스팀]김천시 율곡동(동장 이우문)은 24일(수), 25일(목) 양일간 관내 오피스텔을 방문하여 ‘찾아가는 현장 전입신고’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현장 전입신고 접수는 율곡동이 그동안 꾸준히 실시해온 서비스로 주로 명절을 앞두고 이전 공공기관을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그동안은 직장으로 찾아가는 전입신고 활동이었다면, 이번에는 직접 주거지로 찾아가 전입 독려를 하는 방식으로 전환했다.

율곡동은 관내 공동주택 18곳의 전입률을 전수조사한 결과, 전입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한 오피스텔을 선정하였고, 관리실의 협조를 미리 구하여 직장인들의 퇴근시간 무렵에 전입신고 접수를 받았다. 또한, 김천-문경간 철도건설의 조속한 사업추진을 촉구하는 서명운동도 함께 병행해 전개했다.

이병구 한신휴시티 오피스텔 관리소장은 “오피스텔은 특성상 단기 거주자가 많아서 실거주는 하지만 전입신고를 하지 않는 분들이 많다. 새 주민이 입주시 전입혜택 등 홍보를 철저히 하여 시의 인구회복 운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전했다.

이우문 율곡동장은 “시에서 제공하는 전입 혜택 뿐만아니라, 전입신고시 확정일자를 받아야 연말에 소득공제나 보증금 보호 등 여러 가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강조하고 싶다.”며 “김천시에서 유일하게 지속적으로 인구증가를 보여온 율곡동의 인구를 계속 늘리기 위해 더욱 더 적극적이고 현실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천시 인구증가를 주도하고 있는 율곡동은 혁신도시 조성 초기에는 폭발적으로 인구가 증가하여 2016년 2월 1만명, 2018년 3월 2만명을 넘어선 후 공공기관 이전이 완료되면서 현재는 소폭으로 증가중에 있다.


뉴스팀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6일
- Copyrights ⓒ경북중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상호: 경북중앙뉴스 /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문소1길 126 경북중앙뉴스
발행인: 김현철 / 대표이사 겸 편집인: 김현철 / Tel: 054-834-7474 / Fax: 054-834-7475
mail: gbjanews@hanmail.net / 청탁방지담당관: 김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7 / 등록일 : 2018-07-26 / HP.010-3506-4607
Copyright ⓒ 경북중앙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