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4 오후 03:49: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사회

경북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산다!!

경북 지방소멸대응‘워킹그룹’국립산림치유원에서 2번째 회의개최
뉴스팀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01일
[경북중앙뉴스=뉴스팀]경북도는 30일 국립산림치유원(영주) 회의실에서 지방소멸대응 자문위 원회인 ‘워킹그룹’의 두 번째 회의를 개최해 지역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발굴을 위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경북도의 총인구는 1985년 301만명을 기록한 이후 전반적으로 감소추 세를 보이다 2016년 이후 자연감소를 시작했으며, 작년 266만명으로 줄어들었고, 올해 5월 총인구는 전년도 대비 1만7천여명이 감소해 264만 9천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북은 지속적인 출산율 하락에 따른 인구 자연감소와 전입보다 전출이 많은 사회적 인구유출로 인구구조 악영향의 심각성에 직면하고 있다. 2019년 고용정보원 발표 자료에 따르면 향후 30년 내 228개 시?군?구 중 97곳이 소멸위기 지역이며, 이중 경북의 19개 시?군이 포함되어 있다.

이에, 우리 도에서는 지방소멸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코자 지난 5월 관련분야 전문가로 10여명으로 구성된 ‘워킹그룹’을 구성했으며, 다 양한 정책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시나리오, 격식, 회의자료 없이 자유 로운 회의방식으로 월1회 운영하고 있다.

이번 두 번째 회의는 국립산림치유원에서 개최해 코로나19 극복과 힐 링을 위한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했다. 또한 지난 5월 회의에서 제안된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기업 렌터카 차량 등록지 유치, 읍?면단위 생활중심 통합센터 구축, 국립 자연사 박물관 건립 유치 등에 대한 검토보고 후 국내외 우수사례 소개 및 경북의 지역 여건에 맞는 맞춤형 정책 발굴을 위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워킹그룹’이 나아가야할 방향과 분야별 전문가를 보완하여 지역특색을 반영한 실질적이고 핵심적인 대응방안으로 장기적인 프로 젝트 개발의 중요성과 최우선 과제인 경상북도 지방소멸대응 종합전략 마련을 위한 마스터 플랜 수립을 강조했다.

유정근 경북도 인구정책과장은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소멸위기의 사회적 공감대 확산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경북도 차원의 종합전략을 마련하여 도와 시?군 및 지역사회의 공동대응으로 지역주민 모두가 살기 좋은 매력적인 경북을 만들기 위해 온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팀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01일
- Copyrights ⓒ경북중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상호: 경북중앙뉴스 /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문소1길 126 경북중앙뉴스
발행인: 김현철 / 대표이사 겸 편집인: 김현철 / Tel: 054-834-7474 / Fax: 054-834-7475
mail: gbjanews@hanmail.net / 청탁방지담당관: 김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북 아 00477 / 등록일 : 2018-07-26 / HP.010-3506-4607
Copyright ⓒ 경북중앙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