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09 11:38 (일)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조선반도 국제학술회의 참석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조선반도 국제학술회의 참석
  • 뉴스와이어
  • 승인 2018.07.05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와이어)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단장 김성민, 철학과)은 1일 중국 연변대학에서 개최된 ‘조선반도 국제학술회의 2018’에 참여했다고 5일 밝혔다.

연변대학 조선한국연구센터(센터장 박찬규)가 주최하는 이번 국제학술회의에는 남북관계의 변화에 발맞추어 북한의 최고 연구기관인 사회과학원 소속 학자 12명과 중국의 유명대학 소속 학자 및 일본, 러시아, 독일 등에서 온 100명의 학자들이 참여했다.

개회식에서는 연변대학 김웅 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북한 사회과학원 과학지도국 심승건 국장, 한국 국사편찬위원회 조광 위원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이어진 분과 발표는 역사분과, 문화분과, 경제분과 등 총 3개의 분과로 나뉘어 각각 10여명의 학자들이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오후에 시작된 폐회식에서는 한국 국토연구원 이상준 부원장, 한국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김성민 단장, 일본 조선대학 조선학연구센터 강성은 센터장, 중국 연변대학 조선한국연구센터 박찬규 센터장 등이 폐회사를 공동으로 발표했다.

특히 이번 국제학술회의에서는 한국 대학으로는 유일하게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이 공식적으로 초청되어 발표 및 토론자로 참여하였으며, 북한 사회과학원 소속 12명의 학자들과 심도 깊은 남북 학술교류를 진행했다.

김성민 단장은 “북한 사회과학원 소속 12명의 학자들이 참여하는 학술대회는 극히 이례적인 사례이며 연변대학이 이러한 학술대회에 저희 통일인문학연구단 소속 연구진을 초청했다는 사실은 건국대 연구단의 연구역량과 인프라를 중국뿐만 아니라 북한으로부터도 인정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북한 사회과학원 과학지도국 심승건 국장과 많은 대화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남북 학술교류에 있어서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이 주축이 되어 공동연구와 사업을 진행하자고 협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연변대학에서 개최되는 <조선반도 국제학술회의>는 향후 10년 동안 정기적으로 개최될 것이라는 점이 이번 폐회식에서 공식적으로 확정됐으며, 북한 사회과학원 소속 학자들이 정기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남북 학술교류의 핵심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통일인문학연구단의 김성민 단장은 이번 학술대회에 앞서 중국 연변대학에서 개최된 <제19회 중국 한국학 국제 학술대회>(후원: 한국 한국학중앙연구원)에 공식으로 초청되어 기조강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국제학술대회에는 전 세계 약 120여명의 한국학 연구자들이 참여해 역사, 철학, 정치외교 및 경제, 한국어 교육과 문학 등과 관련된 발표를 진행했다. 김성민 단장은 개회식에 이은 기조강연에서 ‘통일-통일학과 통합적 코리아학의 모색’을 주제를 발표함으로써 한국학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참석자들에게 깊은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출처:건국대학교
언론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홍주승 02-450-3131~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건국대학교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