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22:36 (화)
중국 연태시문화관 유옥산 서기 일행 청송군 사과 주산지 방문
중국 연태시문화관 유옥산 서기 일행 청송군 사과 주산지 방문
  • 경북중앙뉴스
  • 승인 2018.10.2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군 연태(烟台)시와 사과수출길 물꼬 트이나
중국 연태시문화관 유옥산 서기 일행 청송군 일원 방문
중국 연태시문화관 유옥산 서기 일행 청송군 일원 방문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지난 26일 오전 10시 중국 연태시문화관 유옥산 서기 일행이 청송군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일행은 연태시 문화국 유옥산 당서기, 인민대외우호협회 김광춘 비서장,곡건붕,왕휘,왕묘,교수,공연연출가,농수산품담당 공무원등 12명이 청송군을 방문했다.

사진2=유옥산 서기가 윤경희 청송군수에게 선물을 전달하고있는 사진
사진2=유옥산 서기가 윤경희 청송군수에게 선물을 전달하고있는 사진

 

이번 방문은 유 서기일행이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리는 3차 안동 전시(10.25~29)를 준비하면서,류필기 사)세계풍류문화재단 이사장과, 윤경희 청송군수의 일정 조율로 청송방문이 이루어 졌으며, 이번기회에 전국 최고사과 주산지이면서 최고품질을 자랑하는 청송군을 방문해 청송군이 운영하고 있는 사과유통단지의 설비를 견학하고, 청송군 일원의 청송백자,청송꽃돌을 관람했다.

사진1=윤경희 청송군수가 청송사과를 유옥산 서기에게 전해주고 있는 사진
사진1=윤경희 청송군수가 청송사과를 유옥산 서기에게 전해주고 있는 사진

 

유서기 일행은  청송문화관광재단측의 안내를 받아 청송백자전시관,백자가마와,청송꽃돌을 차례로 관람하고난후 청송사과유통공사를 방문해 사과선별 과정을 견학한 후 청송사과직판장에서 올해 첫 수확한 청송사과를 맛을 보았는데 유서기일행들은 청송사과의 맛에 흠뻑 빠져들었으며, 청송백자와 청송꽃돌을 관람했을때는 자신들의 눈들이 호강했다,고 말했다.

연태시에는 국가 1급 30만평 농수산냉동식품유통단지가 2018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현재 건설중인 화달그룹 국제관내에 경북홍보판매관 입점을 통해 6차산업(경북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냉동식품)을 대상으로 콘텐츠 브랜딩을 통해서 고급화 상품 개발 및 마케팅 방안을 공유하고, 지역특화 동력산업을 국가1급 농수산냉동식품 유통단지내 경북홍보판매관 런칭을하고, 청송의 우수한 농산품을 전략적으로 모색 하고자 추진하고있다.

접근성이 매우좋은 700만 연태시와 지속적인  6차산업, 관광, 문화박람회등을 교류 추진하여 향후 전략적인 도시보다 형제도시로 발전해 나가고자함에 있다.

청송백자관 방문사진
청송백자관 방문사진

 

방문단의 대표인 유옥산 서기는“청송군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등록을 이루어낸 청송군의 아름다운 문화유산과 청송백자,신촌꽃돌 등, 장인정신을 이어가고있는 예술인이 많아 청송군과 함께 예술교류와 관광분야에 협력과 청송사과와,청송백자,청송꽃돌에도 상당한 관심이 많다며,연태시로 돌아가면 꼭 초청장을 보내주겠다"고 말했다.

청송백자 가마 앞에서 기념촬영사진
청송백자 가마 앞에서 기념촬영사진

 

윤경희 군수는 “청송군은 중국의 여러 도시와 자매결연을 맺고있지만 연태시와는 아직 교류가 없었다며 앞으로 장기적인 교류와 공동발전을 위해 청송의 우수한 사과재배기술과 천혜의 아름다운 관광자원을 널리 홍보하여 두 도시간 상생할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연태시는 중국 산둥성[山東省] 북동부에 있는 도시로 20개의 다민족이 모여 산다. 중국 산둥성 동쪽에 자리잡고 있으며, 북쪽으로는 황해(黃海)에 인접한 자오둥연해[膠東沿海]의 항구개발 중심도시이다. 보하이만[渤海灣]에 면한 산둥반도 굴지의 양항이며 어항이기도 하다. 인구700만,연평균기온 11.8℃, 연강수량은 668.1mm이다.
교통으로는 란옌철도[藍煙鐵道]의 중심지이며, 항로는 연해를 따라 각지로 열려 있다. 문화유적으로는 옌타이산[煙臺山]·위황딩[玉皇頂]·룽취안[龍泉]온천· 푸젠후이관[福建會館] 등이 있다.
교육기관으로는 옌타이대학을 비롯한 3,530개의 고등학교·중학교·소학교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