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09 11:38 (일)
PTC, 커넥티드 PLM 활용 기업의 디지털 경쟁 우위 조사 보고서 발표
PTC, 커넥티드 PLM 활용 기업의 디지털 경쟁 우위 조사 보고서 발표
  • 뉴스와이어
  • 승인 2018.12.04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EDHAM, Mass.=뉴스와이어)
PTC(NASDAQ: PTC)가 리서치 기관 애버딘 그룹(Aberdeen Group)과 공동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제품 수명주기 관리(PLM)의 이점을 활용함으로써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PTC와 애버딘 그룹은 이번 보고서를 통해 PLM 사용자들이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도전과제, PLM이 IoT에 미치는 영향, 연결성이 지원되지 않은 PLM 환경의 위험성 등을 조사했다.

애버딘 리포트에 따르면 제품이 점점 더 복잡해짐에 따라 전통적인 제품 개발 프로세스로는 한정된 예산으로 정해진 기간 내 제품을 시장에 출시하기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다. 조사 대상 기업 중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수용하고 있는 동종 업계 상위 20%의 제조기업들은 PLM 환경의 디지털화하고 간소화함으로써 다양한 비즈니스 편익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분야 선도 업체들은 AD, ERP, PLM 시스템의 모든 데이터를 하나의 커넥티드 시스템에서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통합형 PLM 시스템을 사용하는 기업에서는 다음과 같은 경쟁 우위를 경험한 것으로 분석됐다.

· 업계 평균 대비 연간 엔지니어링 생산성 향상률 2.4배 향상
· 목표 날짜에 맞춰 제품 생산하는 비율 58% 증가
· 제품 개발 예산을 충족하는 비율 22% 증가
· 출시 시점에 품질 목표를 달성하는 비율 21% 증가

애버딘 그룹의 제조 생산 혁신 엔지니어링 부문 애널리스트 그렉 클라인(Greg Cline)은 “제품의 복잡성이 점점 더 높아지며 더 많은 기업들이 연결되지 않은 환경으로 인한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앞서 나가는 기업들은 협업이 가능하도록 연결된 PLM 환경을 통해 상당한 수준의 비용 절감과 향상된 품질 관리, 2배 이상의 엔지니어링 생산성 증가를 경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는 또한 전체 기업 환경을 고려하지 않고 단일 PLM 시스템을 사용하는 경우 제품 개발 주기 측면에서 업계 표준보다 뒤쳐지며, ‘혼란스러운 정보 환경’을 직면하게 된다고 기술한다. 애버딘 리포트에서는 ‘응급 처방형’ 솔루션을 도입하는 대신 연결된 단일 시스템에 통합함으로써 기업 환경 내 모든 데이터에 대한 종합적인 뷰를 확보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PTC의 PLM 부문 총괄 매니저 케빈 렌(Kevin Wrenn)은 “PTC에서 오래전부터 지향해 온 방향, 즉 데이터를 단일 PLM 시스템에 통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이 이번 리포트에서 다시 한번 검증됐다”며 “엔터프라이즈 PLM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기업에서는 최신 제품 개발 정보에 대한 풍부한 디지털 스레드를 전사적으로 손쉽게 공유할 수 있다. PLM은 기업의 핵심 가치 동력으로서 더 빠르게 시장에 제품을 출시하고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PTC 개요

PTC는 전 세계 기업들이 스마트 커넥티드 세계를 위해 제품 설계, 제조, 운영 및 서비스의 방식을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1986년 디지털 3D 설계를 변혁을 일으킨 데 이어 1998년 업계 최초로 인터넷 기반 제품 수명주기 관리(PLM) 기술을 선보였다. 현재는 시장을 선도하는 산업용 혁신 플랫폼과 현장에서 검증된 솔루션을 통해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의 융합에서 오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PTC와의 협력을 통해 제조업체들은 물론 파트너, 개발자 에코시스템 모두가 사물 인터넷(IoT)과 증강 현실(AR) 기술이 제공하는 경제적 가치를 누리고, 새로운 미래 혁신을 주도할 수 있다.

출처:PTC
언론연락처: PTC 홍보대행 커뮤니케이션웨이브 정보람 차장 02-3672-6595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PTC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